검색

대부도 민민갈등 해소나선다

가 -가 +

김태창 기자
기사입력 2019-12-11

▲ 김태창 편집국장

신음하던 대부도에 숨통이 트일 것인가. 대부도에 계획된 도로만 개설하려고 해도 예산이 7천억원 이상 들어간다는 보고다.

 

여기에 관광인프라, 생활인프라, 교육인프라까지 갖추려면 가히 천문학적인 예산이 필요할 것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대부도를 살릴 것인가.

 

진단은 간단한데서부터 시작됐다.

 

안산시협치협의회가 나섰다.

 

먼저 중요한 계획도로부터 도로를 개설하고 그것도 우선순위를 둬 적은 예산이지만 합리적으로 집행하자는 것이다.

 

이 같은 결정을 할 때는 그동안 주민들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았지만 앞으로는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주민대표가 모여 원탁회의를 갖고 그 곳에서 가장 좋은 제안을 내는 방식이시도 됐다.

 

공무원은 좋은 아이디어를 주민들로부터 받아 행정에 반영하게 되고 그 결과는 주민들과 공유하기 때문에 주민불만이 최소화 되며 기쁨도 두 배가 된다는 것이다.

 

그동안 대부도는 뭐 하나 하려고 해도 주민간 이해가 충동하면서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일들이 많았다. 

 

양보와 타협은 저 멀리에 두고 내 이익만을 앞세워 서로 삿대질 하게 되고 공무원에게 욕설하는 일이 다반사였다.

 

내가 조금 양보하면 우리 마을이 좋아지고 그 혜택은 바로 나에게까지 온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나 한 사람 반대로 우리 마을이 발전하지 않는다면 그 피해는 결국 나한테까지 오는 것이 바로 오늘날 대부도의 현실이다.

 

역지사지(易地思之)라는 말도 새겨들어야 할 말이다.

 

내 입장만 고집해서는 아무것도 안 된다. 남의 얘기도 듣고 내 입장과 비교해서 더 좋은 안으로 결정하고 따라줄 때 우리들의 주변은 한층 맑아지고 좋아진다.

 

협치위원회는 대부도 인프라개선을 위해 지난 7월부터 5개월 동안 쉼 없이 달려왔다.

 

8월에 주민들이 모여 원탁회의를 가진 뒤 주민의견을 냈고 그 결과를 가지고 현장답사와 설문조사를 거친 뒤 이달 5일 최종 보고회를 가진 것이다.

 

이 자리에서 많은 것이 논의됐다. 또 발표됐다.

 

가장 중요한 것은 이번 주민들의 건의사항을 받아들여 대부해양본부에 도로와 관련된 부서를 따로 두기로 하고 이 부서를 통해 대부도 각종 도로를 파악하고 새로 개설하는 일을 한다는 것이다.

 

또 주민들이 그동안 각종 규제에 묶여 어려움에 처했던 개발관련 민원을 조례에 새롭게 담아 일부 규제는 완화하는 선에서 주민들의 입장을 대변하도록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날 보고회 자리에서도 한 주민은 목소리를 높였다. 자신의 요구와 주장을 시가 묵살하고 있다는 것이 주요 요지였다.

그 곳에서 그 얘기를 듣는 대부 주민들의 생각은 어떠했을까 곰곰이 되씹어 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안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