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도, 데이터 정책 발굴 위한 온라인 포럼 개최

도, 6일 ‘데이터 산업의 미래와 지자체의 역할’ 주제로 온라인 포럼 개최

가 -가 +

이태호 기자
기사입력 2020-08-06

▲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는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미래성장 데이터 정책 발굴을 위해 6일 ‘데이터 산업의 미래와 지자체의 역할’이란 주제로 비대면 온라인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코로나19로 오프라인 운영이 어려움에 따라, 영상회의 프로그램을 이용해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김희대 대구테크노파크 도시혁신기획센터장의 ‘데이터산업의 미래와 지자체 역할’ 특강과 전문가 토론으로 이뤄진 포럼에는 데이터 산업과 정책을 다루는 도 경제실 직원 등 약 80명이 참석했다.

 

 특강에서는 데이터 경제의 배경과 현황, 코로나19 이후 데이터 경제의 변화예측, 데이터재산권과 데이터 주권, 데이터 배당 등 다양하고 깊이 있는 논의가 진행됐다.

 

김희대 센터장은 “데이터경제란 데이터의 활용이 다른 산업 발전의 촉매역할을 하고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를 창출하는 경제”라며 “세계 주요국은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한 범국가 차원의 정책을 추진 중이고 데이터를 지배하는 기업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게 될 만큼 데이터가 중요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코로나19 이후 이러한 변화가 더 가속화되고 있다”며 “지방정부도 데이터 실무인력을 양성하고 창업기업 및 중소기업 지원으로 4차산업 경쟁력을 확보하는 등 데이터 경제 육성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혜정 평택대학교 데이터정보학과 교수, 한대희 마이캠퍼스 딥러닝 연구소장, 황보현우 하나벤처스 상무 등 데이터 관련 학계, 업계의 전문가들이 데이터 정책에 대해 토론하고 의견을 교환했다.


포럼을 주관한 임문영 도 미래성장정책관은 “데이터 3법(개인정보보호법·신용정보법·정보통신망법)이 국회 통과 후 8월 5일부터 시행되면서 우리가 활용할 수 있는 데이터 크기도 크게 증가할 것”이라며 “미래산업 활성화를 위한 공공데이터의 민관협업 모델 및 데이터 주권 확립 등 지자체의 역할도 한층 강화해야 할 필요성을 느낀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안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