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안산그리너스FC 이제영 CSR총괄 9년 연애 끝에 결혼!

가 -가 +

이태호 기자
기사입력 2020-12-04

 

  ▲ 이제영 CSR총괄 웨딩사진

 

안산그리너스FC(구단주 윤화섭) 홍보마케팅팀 이제영(31세) CSR총괄이 9년 연애 끝에 결혼한다.

 

이제영 CSR총괄은 오는 6일(일) 12시 30분 서울 잠실 롯데월드호텔 크리스탈볼룸홀에서 권보라(31)양과 백년가약을 맺는다.

 

독일에서 태어나 어릴 적 부터 한국, 일본, 영국을 거쳐 축구선수 생활을 해 온 이제영 CSR총괄은 한국에서 중학교 때까지 선수생활을 하다 스카웃되어 일본으로 가게 됐고, 일본 고등학교 선발 대표팀에 소집되는 등 미래가 밝은 유망주였다. 고등학교 2학년 때 빗셀고베(J1리그)와 가계약을 하며 프로 데뷔를 꿈꿨으나 십자인대 파열로 계약이 무산됐고, FC기후 산하대학인 기후경제대학교에 진학해 FC기후 Second팀에서 선수생활을 이어가며 사회공헌 동아리에 들어가 축구선수 은퇴 후의 미래를 준비했다.

 

그러던 중 에이전트의 권유로 영국리그에 입단을 했고, 훈련이 없는 오전에 영어 공부를 위해 학교에 다니던 중 예비신부를 처음 만나게 됐다. 영국에서 연애를 이어가던 중 이제영 CSR총괄은 다시 일본으로 가게 됐고, 예비신부도 학업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왔다.

  

그 이후로도 둘은 일본과 한국을 오가며 장거리 연애를 이어갔다. 이제영 CSR총괄은 한국으로 돌아와 김해시청축구단에서 선수 생활을 마무리했고, 지도자의 길을 가고자 스코틀랜드에서 UEFA B 라이센스 취득 후 코치 겸 피지컬 코치로 생활했다.

 

이제영 CSR총괄은 지도자 생활을 마무리하고 2016년 일본 대학에서 배워 온 스포츠마케팅과 사회공헌활동 분야를 살려, 사회공헌활동에서 가장 우수한 성적을 내고 있는 J리그 ‘반포레고후’라는 구단에서 인턴십 교육을 받았고 2017년 안산그리너스FC에 입사하며 K리그 1강 사회공헌우수구단으로 발돋움하는데 큰 공을 세운 인물이다.

 

이제영 CSR총괄은 “지금까지 장거리 연애를 하면서 주말 없이 일 하느냐고 신경을 많이 못썼는데 그동안 나를 믿고 묵묵히 기다려줘서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앞으로는 평생의 동반자로 가장 가까운 곳에서 권보라를 위해 공헌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안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