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영인 의원, 삭감 된 안산트라우마센터 예산 원안대로 증액시켜

명실상부한 ‘국립’트라우마센터로 살려내

가 -가 +

김태창 기자
기사입력 2020-12-04

 

     ▲ 국회의원고영인

 

고영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안산단원갑)이 예산 증액 1순위로 요청한 안산트라우마센터 (가칭‘국립안산마음건강센터’) 건립비 증액안이 2일 본회의에서 통과됐다.

 

세월호 사고 7년만에 비로서 세월호의 약속인‘국립안산트라우마센터’가 차질없이 건립 될 수 있게 되었다.

 

안산트라우마센터는 세월호 참사 유가족의 요구와 보건복지부의 1년간의 연구용역에 의해 외래 중심 힐링센터 설립이 필요하다는 결론이 나와 보건복지부에서 130억의 예산을 편성하였으나 기획재정부에서 기능과 규모를 대폭 축소하면서 예산 80%를 삭감했었다.

 

고영인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이를 강력히 질타하고 예산안 심의에서도 증액안을 제출하며 안산트라우마센터의 차질없는 건립을 위해 원안반영을 요구해왔다.

 

그 결과 전액 삭감되었던 부지매입비와 건설비 95억 6천만원이 증액되어 원안대로 사업을 할 수 있게 되었고 세월호 가족과의 약속도 지킬 수 있게 되었다.

 

안산트라우마센터는 4·16세월호 참사 피해자 뿐 아니라 서부권 수도권 시민의 종합적인 정신건강을 지원할 수 있는 ‘국립’트라우마센터로 건립 될 예정이다.

 

고영인 의원은 “극심한 정신적 피해를 입고 있는 세월호 가족과의 약속을 지킬 수 있어 기쁘지만 한편으로는 이제서야 된 것에 대해 많은 아쉬움을 갖고 있다.”고 밝히며“국립안산트라우마센터는 세월호 참사 피해자 뿐 아니라 수 많은 이유로 급증하고 있는 현대인의 트라우마를 치유하고 회복시켜 우리 사회가 건강하게 나아갈 수 있도록 하는 한 축을 담당하게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안산신문. All rights reserved.